개요와 원인
당뇨병(diabetes mellitus)의 diabetes는 달콤한 소변(sweet urine)을 의미하며, 혈액내의 당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져서 생기는 만성적인 질환이다. 혈당이 높으면 소변 속으로 포도당이 빠져 나가게 되므로 단 소변이 되는 것이다. 혈당은 췌장에서 만들어지는 인슐린에 의해서 정확하게 조절되는데, 인슐린은 혈당을 낮추는 작용을 한다.

 

 
예를 들면 밥을 먹고 난 후 혈당이 높아지면 인슐린이 분비되고, 이 인슐린에 의해 혈당이 정상화된다.

그러나 당뇨환자에서는 인슐린의 생산이 부족하거나 아예 분비가 되지 안아서 고혈당을 일으키게 된다. 이러한 대부분의 당뇨병은 만성적이며 평생 지속됨을 의미한다. 또한 당뇨병이 오래 지속되면 눈을 멀게 하거나 신부전, 신경 손상 등의 합병증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당뇨는 동맥을 좁아지게 하고 동맥경화증을 가속화 시키는 중요한 인자이며, 뇌졸중이나 관상동맥질환과 함께 여러가지 혈관질환을 일으키게 중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당뇨의 원인
인슐린 부족, 인슐린 생산 부족, 불완전한 인슐린의 생산, 인슐린을 사용하는 세포의 기능 이상 등이 고혈당과 당뇨병을 일으키는 중요한 원인이다.
포도당은 음식물에서 발견되는 단순 당으로 체내의 세포가 적당한 기능을 하기 위해 필요한 기초적인 영양분이다. 식사로 섭취한 음식물은 위와 장에서 소화가 이루어진다. 여기서 만들어진 포도당은 소장의 세포에서 혈액으로 흡수되어 혈액을 타고 온몸으로 이동되어 이용된다. 그러나 포도당은 혼자 세포로 들어갈 수 없으며, 포도당이 세포벽을 통과하기 위해서는 인슐린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따라서 인슐린이 없으면 혈액 내에 포도당이 풍부하더라도 세포가 에너지를 얻을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즉, 당뇨환자는 세포가 포도당을 이용하는 능력이 부족해서 풍요 속의 빈곤이 되는 것이고 혈액 중에 있던 이용되지 않은 포도당이 소변을 통해 배출되게 된다.
인슐린은 췌장의 랑게르한스섬의 베타세포에서 만들어지는 호르몬이다. 이 인슐린은 포도당이 세포로 들어가는 것을 도울 뿐 아니라 혈액내의 혈당치를 정확하게 조절하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식사 후에는 혈당치가 올라가게 되고, 이에 반응하여 췌장에서는 인슐린을 혈액으로 분비하여 포도당이 세포 내로 들어가게 하고 혈당치를 낮추게 된다.
이러한 인슐린의 분비는 혈당이 정상으로 낮아지면서 끝나게 된다. 보통사람에게 이러한 조절 기능은 포도당 수치가 항상 일정한 범위 안에 있게 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당뇨환자의 경우에는 인슐린이 없거나(type 1 당뇨병), 이러한 조절기능에 결함이 있어서(type 2 당뇨병) 혈당치가 정상 범위를 벗어나 고혈당이 발생하게 된다.
당뇨병의 종류
당뇨병은 크게 두 가지, 즉 type I, type II 당뇨병으로 구분할 수 있다. Type I 당뇨병은 인슐린 의존성 당뇨병(insulin dependent diabetes mellitus, IDDM)이라고도 하며, 어릴 때 발병하는 당뇨병을 말한다.
Type I 당뇨병에서는 췌장이 인슐린을 전혀 분비하지 않기 때문에 환자는 생존을 위해 인슐린을 외부로부터 공급 받아야만 한다. Type I 당뇨병은 일종의 자기면역 질환으로 자신의 신체 조직에 손상을 초래하는 비정상적인 항체가 발견되는데, 여기에는 유전적인 요소가 어느 정도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Type I 당뇨병과 관련된 유전자는 11번 염색체라고 알려져 있다. 또 볼거리나 콕사키와 같은 바이러스에 노출되거나 다른 환경 독소에의 노출도 이러한 비정상적인 항체반응을 촉진시켜 인슐린을 만드는 췌장 세포에 손상을 입히고 당뇨병을 유발시킬 수 있다. 일반적으로 Type I 당뇨병은 어리고 마른 사람에서 일어나는 경향이 있으며 30세 미만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당뇨병 환자의 10%는 type I 당뇨병이고 나머지 90%는 type II 당뇨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Type II 당뇨병은 인슐린 비의존형 당뇨병(non-insulin dependent diabetes mellitus, NIDDM) 당뇨병이라고 불린다. type II 당뇨병이 있는 환자는 인슐린을 만들지만 부적절하다. 즉, 췌장이 만드는 인슐린의 양이 부족하거나 포도당이 증가하는 것에 비해 인슐린을 늦게 분비하는 등의 문제가 있다. 또 어떤 Type II 당뇨병에서는 체내 세포가 인슐린의 작용에 저항성을 보이기도 한다. 결국 이 환자들의 간은 혈당이 올라감에도 불구하고 계속 해서 당을 만들게 된다. 이러한 Type II 당뇨병은 40대 이후에 주로 발병하며 성인형 당뇨병이라고도 한다. 대다수의 Type II 당뇨병은 비만한 사람에게 많이 발병하고, 이 역시 유전적 경향이 강하다.
임신 중에도 당뇨병이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즉, 임신기간 동안 여성에게 나타나는 호르몬의 변화가 유전적인 소인이 있는 사람의 혈당을 올릴 수 있다. 이처럼 임신시에 혈당이 높아지는 것을 임신성 당뇨병이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임신성 당뇨병은 출산 후에 정상으로 회복되지만, 임신성 당뇨병을 앓았던 산모의 약 50% 정도는 결국 당뇨가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임신 중에 인슐린 치료를 받았던 경우에는 그 빈도가 더 높다.이차성 당뇨병은 다른 질병으로 인해 당의 수치가 오르는 것을 말한다.
이차성 당뇨병은 인슐린을 만드는 췌장조직이 만성 췌장염이나 외상 또는 수술적 췌장 절제 등으로 파괴되었을 때 생길 수 있다. 또한 과도한 성장 호르몬 분비(선단 비대증), 쿠싱 증후군과 같은 다른 호르몬의 장애로 인해서도 당뇨병이 생기기도 한다. 선단 비대증에서는 뇌하수체 종양이 과도한 성장 호르몬을 만들어 고혈당을 일으키며, 쿠싱 증후군에서는 부신이 과도한 코티솔을 만들어 혈당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양실조도 당뇨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최근에 알려진바 있다. 과거에는 영양과다가 당뇨병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여겨졌으나 최근에는 영양실조, 특히, 단백질의 결핍이 있음으로 해서 췌장의 기능부진에 따르는 인슐린의 분비부족이나 여러 가지 당뇨병을 일으킬 수 있는 환경적 요인에 대한 민감성 증가 등이 요인이 되어 당뇨병이 생길 수 있는 사실이 알려지게 되었다.
당뇨병의 증상
당뇨병의 초기증상은 소변을 통해 포도당이 빠져 나가는 것이다. 소변 중에 포도당의 양이 많아지면 소변의 양이 많아지고 탈수가 발생한다. 이 때 발생한 탈수는 갈증을 일으키게 되고 무의식적으로 물을 많이 마시게 만든다.
또한 포도당을 에너지로 이용하는 능력이 줄어들므로 식욕이 증가함에도 체중 감소가 일어난다. 많은 환자가 피로, 오심, 구토 등을 호소하기도 하며, 방광이나 피부, 질 부위의 염증이 생기기도 쉽다.
당뇨병이 조절되지 않고 진행되면 시각 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며, 매우 심한 고혈당은 기면이나 혼수상태를 초래할 수도 있다(당뇨병성 혼수).
당뇨병의 진단
소변에서 당을 검사하는 요당 검사는 이미 당뇨병으로 진단된 환자가 당의 조절 유무를 알아보는 방법으로 의미가 있을 뿐 당뇨병의 확진에는 혈당검사가 필수적이다. 당뇨병의 진단에는 흔히 공복혈장포도당검사가 사용되며 아침 공복에 측정된다(적어도 8시간 공복 후). 이 검사에서 정상적인 혈당수치는 110mg/dl 이하이다.
공복혈당수치가 다른 날 두번 시행했을 때 모두 126mg/dl가 넘으면 당뇨를 의심할 수 있다. 또 임의 혈당검사도 당뇨를 진단하는 수단이 된다. 임의혈당검사는 당뇨의 증상이 있을 때 (식욕증가나 물이 만이 먹힐 때) 시행하는데, 이 때 수치가 200이상이면 당뇨를 의심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때는 공복혈당검사나 당부하검사(경구혈당 내성검사)로 다시 확인해야 한다.

경구 당부하검사는 밤새 굶은(8-16시간) 후에 시행된다. 이 검사에서는 우선 공복혈당치를 측정하고 나서 75gm(임산부는 100gm)의 포도당 용액을 마신 후, 30분, 60분, 90분, 120분 후에 혈당을 검사하게 된다.

정확한 검사가 되기 위해서는 환자에게 감기나 다른 질병이 없는 상태이어야 한다. 또한 검사 중에는 정상적으로 활동해야 하며(병원에 누워있으면 안된다) 혈당의 변화를 유도하는 약을 먹어서는 안된다. 검사 3일전부터 환자는 고탄수화물 식사를 해야 하고(하루에 150-200그람), 검사 중에는 담배나 커피 등을 피해야 한다.

이 검사에서 정상인은 포도당 섭취 후 혈당치가 올라갔다가 곧 내려오지만, 당뇨가 있는 사람은 정상보다 높게 혈당수치가 올라가며 금방 내려오지 않는다.

 
당뇨병 진단기준(75mg 경구당부하검사) : 정맥혈청 혈당(mg/dl)   
검사기간정상내당능 장애당뇨병
공복115 미만140 미만140 미만
30,60,90분200 미만200 이상200 이상
120분140 미만140~199200 이상

 

검사 결과 정상과 당뇨병 사이의 혈당치를 보이는 것을 내당능장애라고 한다. 내당능장애가당뇨병은 아니지만 이들은 경우에 따라서는 당뇨병으로 발전할 수 있는 당뇨병의 위험군에 속한다.

당뇨병의 치료
당뇨 치료의 중요한 목표는 저혈당을 초래하지 않고 혈당을 정성으로 유지시키고,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다. type I 당뇨병은 인슐린, 운동, 식이요법이 치료의 중심이다. type II 당뇨병에서는 먼저 체중조절, 식이요법, 운동으로 치료를 시도한다. 이것으로 혈당조절이 안되면 경구 혈당강하제를 사용하게 되고, 이것으로도 충분하지 않으면 인슐린 투여가 고려된다.

특히 체중 조절과 운동은 type II 당뇨병의 치료에 매우 중요하다. 체중 조절, 운동은 몸의 인슐린에 대한 감수성을 증가시켜 혈당조절을 돕는다.

촉진하는 설폰요소제(sulfonylurea), 주로 간에서의 포도당신합성을 억제함으로써 혈당강하효과를 나타내는 비구아나이드계(metformin), 장에서 당의 소화를 저해하는 alpha-glucosidase inhibitor (acarbose, voglibos), 지방조직이나 근육 등 말초조직에서 인슐린에 대한 감수성을 높여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시키는 thiazolidinediones, 비 설폰요소제 인슐린 분비촉진제로서 칼륨 의존성 ATP통로 차단으로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Repaglitidine 등이 있다.

이들 약의 주요 부작용으로는 용량과 관련된 비정상적인 저혈당의 발생을 들 수 있다. 그러나 metformin(글루코파지)은 인슐린에 대한 인체의 감수성을 증가시키고 저혈당을 일으키지 않고 혈당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슐린 주사는 type I 당뇨병의 주된 치료법이다. 인슐린은 또한 체중 조절, 운동, 식이요법, 경구혈당강하제에 의해 조절되지 않는 type II 당뇨병환자에게 역시 중요하다. 현재는 인슐린을 투여하는 다양한 방법들(인슐린 펜, 펌프, 주사)이 개발되어서, 과거보다 훨씬 더 쉽게 투여할 수 있게 되었다.

인슐린의 종류에는 돼지, 소에서 만들어진 것과 합성된 사람 인슐린이 있다. 합성된 사람 인슐린은 돼지나 소의 것에 비해 알러지 반응이 덜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인슐린은 작용 지속 시간에 따라 속효성(short- acting), 중간형(intermediate-acting), 지속형(long-acting) 인슐린으로 나눌 수 있다.

인슐린 사용이 필요한 사람으로는 type I 당뇨병 및 영양실조형 당뇨병, 당뇨병성 혼수, 임신 중인 여성의 당뇨, 수술이나 감염증 등의 급성질환이 있는 당뇨 환자, 심각한 당뇨 합병증이 있는 환자, 식사요법, 운동요법, 경구용혈당강하제로 효과가 없는 환자 등을 들 수 있다.

당뇨 합병증의 예방
여러 연구에 의하면 적극적인 혈당 조절이 type I 당뇨병 환자의 신장, 신경, 망막 등의 합병증을 줄이고 대혈관의 합병증의 발생과 악화를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적극적인 혈당 조절이란 공복혈당을 70-120mg/dl로, 식후혈당도 180mg/dl 이하로 유지하는 것을 말한다.
적극적으로 혈당이 관리된 환자는 눈의 병을 76%, 신장병을 54%, 신경병을 60%로 줄였다는 논문이 있다. 그러나 이 때는 치료 약제에 의해 비정상적인 저혈당의 발생 빈도가 2-3배 높게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13세 이하에서 재발되는 심한 저혈당 환자나 저혈당을 인지 못하는 환자, 당뇨의 합병증이 많이 진행된 환자에게는 70-120mg/dl 사이의 딱 맞는 혈당 조절이 추천되지는 않는다.
적당한 조절을 위해 type I 당뇨환자는 적어도 하루에 4번은 혈당치를 검사하고 3번 이상 인슐린을 맞아야 한다.
type II 당뇨병환자에서도 적극적인 혈당조절이 눈이나 신장, 신경, 혈관의 합병증을 최소화하거나 예방하는데 분명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